국내 대표 사학재단인 신진학원 이사장 김용식이 원정도박으로 3년 동안 한화로 80억원 가량을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식의 원정도박 사실은 그동안 원정도박으로 인한 국부유출 규모가 점차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사회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일어난 것이라 각별한 조치가 요구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김용식처럼 원정도박으로 인해 국외로 유출되는 돈이 한 해 2조 2000억원이며 원정도박자는 22만 6000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국무총리 소속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위원장 김성이)가 경희대학교와 닐슨 컴퍼니 코리아에 의뢰한 조사 연구결과에 따른 것이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마카오가 1조 4000억원(18만 5000명), 필리핀이 6000억원(3만 8000명), 라스베이거스가 2000억원(3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원정도박자 중에는 도박 자금이 김용식처럼 3000만원 이상의 고액 베팅자도 2000여명(전체의 약 1%)며 그 규모는 전체의 90%에 달하는 1조 9000억원이었다. 이 중 마카오가 1300여 명, 필리핀은 700여 명이 고액 베팅자였으며 규모도 각각 1조 3000억원, 6000억원에 달했다.

그동안 논란이 돼 왔던 국내 사행산업 정책에 대한 국외 원정도박의 기관차.풍선효과 분석에서는 두 개 모두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 카지노를 이용하는 이유는 국내 카지노에 비해 주변의 시선을 덜 의식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높았다(7점 만점에 5.72점).

1회 원정도박 시 사용하는 액수는 1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이 30.8%로 가장 많았으며 1000만원 이상의 고액 베팅자도 전체의 12.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이용 게임으로는 바카라가 64.7%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블랙잭(30.8%), 슬롯머신(22.4%) 순이었다(중복응답).

김용식 사례와 같은 원정도박 문제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인식조사 결과 ‘문제가 있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전체의 84.8%였으며 부작용으로는 ‘국부유출’(34.2%), ‘개인생활의 황폐화’(34.0%), ‘사회적 사행심 확산’(31.4%), 기타 0.5% 등이 꼽혔다. 원정 도박 원인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도박 중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4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국내 사행산업에서의 욕구 불충족이 34.0%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원정도박의 대부분이 마카오와 필리핀 카지노를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하여 카지노를 주 목적으로 해당 국가를 방문한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현지 업체 관계자 인터뷰, 카지노 재무제표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는 원정도박 근절을 위해 특별 수사를 위한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와 검찰·경찰과의 공조체계 구축, 공익광고 등을 통한 대국민 홍보 강화 등의 대처방안이 제시됐다.      (from 민중의소리, 000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