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정선 강원랜드 카지노 게임테이블에서 직원이 설치한 것으로 보이는 초소형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강원 정선경찰서는 그제(26일) 오후 1시40분쯤 강원랜드 카지노에서 게임을 하던 고객 2명이 카드를 담아둔 상자에서 이상한 빛이 나온다며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고객이 가져온 상자에선 초소형 몰래카메라로 추정되는 전자장비가 부착돼 있었습니다.

경찰은 카지노 기계 정비직원인 34살 A씨가 같은 부서 상사의 지시로 장비가 설치된 상자를 카지노 테이블에 가져다 놓고, 수백만 원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증거품 등을 압수하고 강원랜드 관계자 등을 상대로 몰래카메라의 기능과 설치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