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2005년 39%서 2009년 21%로.."동남아 카지노업계와의 경쟁서 뒤지기 때문"
강원랜드 카지노에 최근 '큰손'인 회원고객(VIP)들이 주는 반면 '개미군단'인 일반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강원랜드는 2000년 말 카지노 개장 이후 카지노 매출의 40%를 웃돌던 VIP 영업장 비중이 2005년을 고비로 매년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2005년 39%에 이르던 강원랜드 카지노 매출의 VIP 영업장 비중은 2006년에 37.5%로 준 데 이어 2007년에는 29.3%로 30% 아래로 떨어졌다.

이어 2008년에는 23%로 떨어졌으며 지난해에는 21%로 간신히 20% 선을 지켰다.

이에 반해 최고 30만원까지 배팅할 수 있는 일반영업장 테이블게임과 배팅액수가 10원에서 2천500원인 슬롯머신게임의 매출 비중은 매년 늘고 있다.

강원랜드는 이 같은 현상이 강원랜드 카지노가 한탕을 노리는 도박장이 아닌 미국의 라스베이거스처럼 건전한 레저게임문화의 장으로 자리를 잡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역사회 등에서는 VIP 고객들에 대한 혜택이라고는 게임 실적에 따라 제공하는 무료 식음권(콤프)이 전부인 강원랜드가 풍부하고 다양한 서비스와 시설 확장으로 한국 큰손들을 집중공략하는 마카오, 캄보디아 등 동남아 카지노업계와 경쟁에서 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카지노 고객들을 상대로 사채업을 했던 한 지역주민은 "수도권지역 큰손들이 승용차로 3∼4시간 거리에 있는 '불편한(?)' 강원랜드와 비행기로 4∼5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는 '편한(?)' 동남아 카지노 가운데 어떤 곳을 찾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감소한 강원랜드 VIP 고객 대부분은 동남아 등 다른 카지노로 빠져나가는 것이 분명하다"라며 "동남아 카지노업계와의 무한경쟁 속에 유일한 내국인 출입 카지노의 규제 중심 영업이 과연 정답인가에 대해 강원랜드는 한 번쯤 고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원랜드 관계자는 "2006년 말 스키장 개장을 계기로 일반영업장의 입장객이 큰 폭으로 늘면서 카지노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VIP 영업장 비중이 주는 것"이라며 "거세게 도전하는 동남아 카지노들은 물론 국내 외국인 전용카지노와 맞설 수 있는 서비스 개선책도 마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C0A8CA3D00000123B77CF55D00008E3C_P2.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