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 무섭긴 무서운가 보내요.

카오 지노가 다 문닫았네요.

이 긴긴밤을 어찌 보낼고. . .

복수하러 오자말자 지노가 문닫다니

내일은 어찌될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