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속성 중에 굉장한 것이

환경에 적응하는 능력이다..

 

잘못된 예인지는 모르겠으나 ㅋㅋㅋ

 

난 당시 마카우 리스보아의 베팅환경에 적응이 된 듯 하다..

불과 어제만 하더라도 1천 2천으로 시작했던 벳이

만 단위로 올라가 있었으니...

 

여유롭고 호기롭게 시작했던 분위기는

그리 오래가질 못했다...

 

개략 두 세시간이 지나가며

본격적으로 빠지기 시작한다...

 

이테이블에서도

저테이블에서도...

 

아~ 혼란의 연속이다...

 

캐리한 현금이 올인이다...

세이프티 박스에서 상당량의 돈을 공수해 온다..

 

지루한 공방전이 계속된다.

눈꺼풀은 자꾸 내려오고...

정신은 혼미해 지고...

캐피탈이 또 바닥이 보이기 시작한다..

 

안되겠다..싶어서..

 

뱅커로 나머지 있던 돈 올인~

 

휴~ 욜라 떨린다...

승~

 

그대로 업어서 플레이어 벳

승~

 

가지고 있던 모든 캐피탈의 반을 뚝 잘라서 벳~

패~

 

열받는걸 참으며

으~ 도저히 안되겠다...

친구넘과 마사지로 일단 후퇴를 한다...

 

리스보아 지하로 기억을 하는데.

시설좋은 마사지로 향했다..(아 물론 퓨얼 마사지다...)

 

영어가 통하는 마사지 리셉션니스트에게

최고의 코스로 부탁을 해따....

 

걱정 말란다~

 

마사지사가 왔는데~

 

헐~ 기대와는 다른 거구의 중국 아줌마..ㅠㅠㅠ

나중에 알고보니..

이집 최고의 에이스란당...ㅋ ㅋ ㅋ

퓨얼 마사지로...

 

암튼

정말 시원하긴 시원했다..

 

덕분에

약 2시간 잠도 쩜 잔듯하다.

 

나름 개운해 졌다..

 

오케이~

이제 본격적인 승부다...

 

브이아이피로 갔다..

전편의 그 곳~

 

약 한시간의 공방끝에..

또다시 찾아오는 내리막 길 ㅠㅠㅠ

 

무슨 수를 써도

계속되는 끝도 없는 내리막 길...

 

내가 팔잡으면 딜러는 구...

내가 육잡으면 딜러는 칠...

딜러가 따라지 잡으면 난 바카라

 

헐~

 

가지고 있는 돈 올인이다...

 

세이프티 박스로 미친듯이 간다..

 

찾아서 마바리로...

 

또 올인~

 

또 찾아서 브이아이피로...

 

또 올인~

 

몇 번을 반복하니...

 

그 많던 캐피탈이 바닥을 드러낸다...

헐~ 어의가 없어진다...

 

정신차리고 마바리에서 베팅을 줄이고 있었다...

마침 나를 찾아 카지노로 들어온 러녀~

 

아~ 반갑당..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당시 러시아녀가 카지노로 들어오는 것은 그야 말로 큰 용기가 필요한 것이라나~

모든 시선이 집중되니 그런것 같았당~

 

암튼 옆에 앉쳤다....

후후~

러녀의 럭두 여기까지인 것 같다..

 

내려간다...또 내려간다...

처절한 공방을 벌였으나...

.

.

.

.

결국은 최종 올인~

 

omg

허탈하다...

 

일장춘몽~이라지만

이렇게 빨리...

 

졸라 쓴

밀크티~ 한잔 마시고...

 

카드를 이용한 나머지 캐피탈...

모두 인출~

 

이어지는 무모한 벳~

 

한시간도 안되서 올인~

 

머야 신발~

올인이 내 퍼킹 베스트 프렌드 인고야~

 

방법이 없었다..

러녀를 데리고 방으로~

친구들 다 부르라 했다...

 

컨서지에 부탁해 호텔리무진으로 가라오케를 갔다..

어딘지도 모르겠다...

이빠이 취하게 마셨다...

그 곳 샤오지에도 몇 명 부르고, 러녀들과 친구넘..

흔들리는 걸들, 난무하는 완 샷들...

 

 

광란의 파티(?)를 보내고 방으로 와 뻗었다...완존히...

 

 

 

몇시간을 잤으려나~

으~ 뽀개질것 같은 머리를 잡고...일어나 보니

러녀와 그녀 친구 한명도 같이 뻗어(?) 있었당...ㅋㅋㅋ

 

냉수 한컵을 들이키고 보니~

아~ 이제 정신이 쩜 든다...

허걱~ 야들이 이렇게 얘뻣었나?

 

그려~ 신발...

베팅도 따블로 했는데...니들 떠블(?)은 왜 안되겠냥?

그대로 걸들에게 돌진...^^ ^^

 

나머진 상상에 또 맡기기로 한당~....

 

 

보석가게로 갔당...ㅠㅠ

아~ 쓰~ 어제사가고 포장도 안뜯었는데...

반 쬐금 넘는 금액만 준단다...

 

헐~ 그랴 머 이동네가 그렇겠쥐..

멀 바라겠냐...꼬우면 내가 안 바꾸면 되지...

 

다시 현금으로 교환 후~

 

베팅~

그나마 좀 맞아준다...

 

휴~

 

 

그녀와의 아쉬운 작별을 뒤로하고..

 

간신히 어렵게... 

 

비행기를 탔다...

 

헐~

예쁜 스튜어디스 처자에게 찬 콜라를 부탁한다..

 

이쁘다~

역쉬~ 첨보는 여자가 ㅋㅋㅋㅋㅋ

 

 

 

 

꿈만 같다~

.

.

.

.

내가 멀 한거쥐?

 

 

 

공항에 내렸다..

환전을 했당...

 

본전 빼구~

 

우와~

딴돈이 무려 630만원....

(절대 잊혀지지도 않는당...^^)

 

내 생애 처음으로 상황내서 한국으로 가져온 돈이었당...

마카오와의 인연은 이렇게 시작되고 있었다...

 

To be continued...

(담편 부터는 마카오 일단 접구, 필리핀 스토리로 가 볼까 합니당...

 재미 없더라도 많은 호응 부탁드립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