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5000달러를 받아들고 마음속으로 다짐했다. 하던대로 하자.


기본베팅 500 먹으면 다시 500 꼭 먹을 꺼 같으면 1000 다음 2000


와이프 손에 있는 칲은 올인될 거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그 테이블에서 15000달러가 되어 셔플하길래 일어나서 다른 옆 테이블로 갔다.


뱅커 두개 내려오고 타이가 나온 상황. 플래이를 안해준다. 초반 두개 거들떠 보지도 않을


그림이지만 다른 핸디도 없고 할수없이 그림대로 뱅커에 미니멈 300을 갔다.


먹었으니 다시 300 또 먹었다. 줄이다 느낌이.. 500을 갔다 먹었다.


1000을 갔다. 젊은 중국흉아들 셋이 오더니 한명이 앉더니 만달러짜리를 베팅한다.


카드 깔 자세취한다. 빼고 싶다. 그러나 이런데 꽂히지말자 만약 줄이면 엄청난 후회를 할테니..


먹었다. 6개째다 일단 그냥 1000 밀었다. 또 먹었다. 마누라와서 2000달러 간거보고 떨린단다ㅡㅡ


만달러씩 때릴때도 조용하더니 내일 갈 생각하니 그런가보다.


8개째 먹고난 후 중국형들 5만달러인가 먹었다고 짐싼다.


"저봐봐 죽으면 일어서지 왜 가는지 몰라. 몇개 나올줄 알고.."


윈컷은 설정을 잘 해야한다.


형들 가고난후 내가 카드까나 싶었으나 다른 중국형이 오고 핸디들이 꽉 찼다.


또 빼고 싶다. 카드 까는 형이 바뀌니까. 그러나 너무 징크스에 억매여선 안된다.


이겼다. 마누라 4000달러이상은 가지말란다.


10개 먹고 마누라랑 이야기하면서 베팅을 했는데 카드까는 옆자리 중국형이 갑자기 2만달러를


빼고 2천달러를 베팅한다.


저 형이 미쳤나 쳐다보니까 나보고 뭐라고 욕한다..


ㅡ,.ㅡ


윽 마누라랑 이야기하다가 플레이어에 베팅한 것이었다.


쏘리하고 뱅커로 옮겼다.


중국형도 다시 이만달러..


손이 간대로 두라는 격언이 그러나


먹었다.


17개째 먹었을때 마누라왈  "저 만달러짜리 캐시칲 2만만 나 주라. 피곤해서 도저히 못 있겠어


저 줄이 오늘안에 안 끊길거 같아서. 맛사지나 갈래."


천불짜리 캐시칲 10개를 더 바꾸어 삼만달러 주면서 그래 가서 쉬어 살살할테니


18개째 먹는거 보고 마누라 간다.


가자마자 만달러 투척.. 켁 플레이어 네츄럴 8에 죽는다.


뱅커에 2만달러 때리고 싶은데 죽으면 나중에 개* 먹을 거 같아서 기다렸다.


뱅커 나온다 ㅡㅡ


오늘의 운은 여기까지 인거 같아서 자리를 털고 일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