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침묵

                         - 한용운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을 깨치고 단풍나무 숲을 향하여 난 작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다.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세는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아 갔습니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을 돌려 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 멀었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은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 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을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