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뜻도 이해 못하고

재주나 부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