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 KBO 넥센 - 한화

투타로 조화로 위닝 시리즈를 만들어낸 넥센은 최원태(6승6패 4.27)를 내세워 연승에 도전한다. 6일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3.2이닝 6실점 부진으로 패배를 당한 최원태는 최근 2경기에서의 부진이 절대로 좋은 신호가 아님을 증명하고 있다. 이번 시즌 한화 상대로 홈에서 5이닝 3실점을 패배를 당했는데 이번 경기도 그흐름을 따라갈 가능성이 있다. 일요일 경기에서 고영표를 완벽하게 무너 뜨너뜨리면서 6실점을 올린 넥센의 타선은 좋은 기분을 안고 홈으로 돌아왔다는점이 무엇 보다도 강점으로 작용할수 있을 것이다 컨디션 조절차 가동 시킨 승리조의 2이닝 무실점은 보너스

송광민의 끝내기 땅볼로 극적인 승리를 거둔 한화는 샘슨(5승 5패 4.09)이 시즌 6승 도전에 나선다. 6일 LG 원정에서 7이닝 무실점의 호투로 승리를 거둔 샘슨은 한 번 잡은 타켓은 꾸준히 공략할수 있다는게 가장 큰 강점일 것이다. 그러나 한번 고전하면 계속 고전하는데 넥센 원정 평균이 4.2이닝 6실점이라면 말 다 한 거다. 일요일 경기에서 비록 승리하긴 했지만 홈런 2발 포함 4점에 그친 한화의 타선은 홈에서 타력이 떨어졌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려워 보인다. 특히 전체적인 득점권 집중력에 아쉬움을 보이는 중이다. 정우람이 블론을 범한건 그냥 그럴수 있지 정도로 넘어갈수 있을것이다.

샘슨은 호투를 하다가도 고척만 가면 무너지곤 했다. 현재 넥센의 타격을 감안한다면 이 페이스는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물론 최원태도 문제가 있는건 사실인데 한화 타선의 페이스가 떨어진건 이번 경기에서 그들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최소한 두산은 타격감이라도 좋았다. 상성에서 앞선 넥선이 승리에 가까이 있다

-출처 네이버카페 톰과제리스포츠토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