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카라 게임을 하다 보면 많은 사람들이 확률에 대해 연구합니다.

단 1%의 확률이라도 더 높이는 방법을 찾으려고 게임을 그만둘때까지

연구하고 분석하고또 부단히 노력한다.

왜냐면 확률이 높으면 적중율이 높아지고

적중율은 곧장 승율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수히도 많은 사람이 끊임없는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바카라에서 확률을 높이는 방법은 아직까지 아무도 찾지 못했다고 한다.

그만큼 처음에 바카라 게임을 만든 사람들의 지력이 높았고

또한 카지노에서도 부단히 게임 방법을 진화시켰기 때문이다.


혹시 내가 모르는 사람중에 높은 확률을 갖고 있다면 나의 무지를 인정하겠다.


확률과 마찬가지로 적중율 또한 많은 사람들이 연구하여 왔다.

그리고 아직도 계속 연구중에 있다.

그게 망망대해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일수도 있겠지만

가만히 배에 앉아서 해류에 떠밀려 다니는것 보다는 낫지 않겠는가.

하여 사람들은 중국점도 만들고 변형 중국점도 만들며

육매나 삼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이매나 오매도 혼자 만들고

또한 정역법이라던가 자기만의 출목을 그리면서 

최대한 적중율을 높이고자 한다.


그러면 그들의 노력이 어느 정도까지 효과를 보았는가.

바카라가 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믿지 않을것이다.

하지만 그래도 나는 그 노력한만큼 만족할만한 답은 얻지 못했지만

소기의 성과는 거뒀다고 생각한다.

이 적중율은 게임하는 사람의 게임운영방식에 따라

50%의 확률에 수렴하지 않는다고 나는 확신한다.

굳이 아니라고 해도 논쟁을 하고 싶지도 않다.

말했다싶이 그건 언제까지나 연구하고 노력한 사람들의

방향과 축적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결괴이기에 

모든 사람들이 같은 결과를 얻기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면 적중율이 높으면 승율도 높어지는가?

그건 당연히 아니다.

하지만 승율을 높이는데 있어서 적중율을 높이는건 

기본적인 전제조건이다.

적중율이 낮은데 승율이 높으려면 시스템방식을 이용하거나

미적중보다 적중일때 배팅하는 금약이 높아야 하는건데 

그건 거의 바카라에 대한 환상에서 비롯된것이지

어찌 매번 적중때마다 배팅액을 높게 갈수 있겠는가.

따라서 적중율이 낮은 문제는 마틴과 같은 시스템 배팅으로 커버할 수가 있다.


적중율이 높아서 돈을 이긴 후에 그것을 카지노장 밖으로 갖고 나와야

이겼다고 할수 있으며 이러한 경우가 많아야 승율이 높다고 한다.

물론 승율이 높다고 꼭 돈을 이긴다는것만도 아니긴 하다.

이길때 조금 이기고 질 때 많이 지면 말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결과에서 이기는 게임을 하고 있다면

승율이 높아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것이다.


확률이 반반인 게임에서 적중율을 높여 승율을 높이고

승율을 높여서 이기는 게임을 하려면 무엇보다도 관리가 중요하다.

허구한날 적중율 높이는데만 매진하다 보면

플뱅은 많이 맞춰도 승율이 낮고

승율이 높아도 지는 게임이 많을것이다.


지나친 욕심을 버리고 이길 때 접을 줄 알고

지고 있어도 지나친 승부욕 때문에 게임을 계속하여

크게 내상을 입지 않는다면

그때서야 우리는 비로서 승율을 최종 승리로 승회시킬 수 있을것이다.


어버이날 모든 가정에 화목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