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마카오에서 잠깐 사이에 일어난 상황


시스템배팅으로 200달러씩 차분히 먹고 있는데

다음이 그림상으로는 뱅커일수도 있고 플레이어여도 할 말이 없는 상황

그러나 이상하게 육매가 뱅커로 보였다.

고민끝에 뱅커에 200달라를 놓고 진행시키려는데

중국말로 기다리라는 소리와 함께

덩치 큰 남자가 1만달러 칩을 5개 들고 와서 플레이어에 1만 홍달 배팅한다

그래서 에라이 너 먹어라 하고 내꺼 200달라를 뺐다.

결과는 플레이어가 한끗으로 이겨서 나는 200달러를 덜 잃었고

그 다음에 뱅커에 200달러를 올려 놓으니

중국손님이 또 플레이어에 1만달러를 배팅한다.

좀 전의 상황이 재현될가봐 200달러를 또 회수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뱅커가 나와서 중국손님이 1만달러를 잃었다.


세번째는 어딜 갈까 생각하고 있는데 그 손님이 플레이어에 2만홍달 배팅한다.

뱅커에 가고 싶었지만 중국손님 기분 상할가봐 참았다.

그런데 또 뱅커가 나와서 2만이 날라간다.

순간 줄이라는 그림을 예상하고 뱅커에 200달러를 배팅하였는데

중국손님이 남은 3만홍달을 플레이어에 올인뱃 하는게 아닌가.

에휴~, 내가 참자 하고 200달러를 또 회수했는데

이번에도 뱅커가 나와서 그 손님이 3만달를 잃는게 아닌가

나는 어차피 시스템뱃이기에 4번에 800달러의 손실이 났다


그런데 이게 과연 마음이 유약해서 인가 아니면 바보짓인가

이 문제는 정말 해결해야 할 과제중의 하나이다.


작년 클락에서 한국 손님이 20만페소씩 4번을 가서 다 죽을 때도

나는 4번의 뱃을 다 빼 주었고

작년 마닐라에서 옆줄 6개인 상황에서 중국점이 끊기기에 끊었더니

한국아저씨가 내꺼 빼달라고 사정을 한다.

"사장님, 오늘 하루종일 기다리던 줄인데 한번만 빼 주세요"라고 하면서

그러나 그 옆줄은 6개에서 꺾였다.


돈을 못 먹는건 그렇게 중요하지가 않다.

조금 천천히 다음에 먹으면 되기에.....

그러나 흐름이 깨지고 심적으로 흔들린다는데 있다.

다음에 이러한 상황이 또 찾아 온다면

자리에서 일어서야 할까 아니면 내 소신껏 배팅해야 하는가

이제는 점차 후자쪽으로 마음이 가고 있는걸 느낀다.


그러고 보면 아직도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은듯 싶다.